한미림 경기도의원, 「판교반디유치원 방과후과정 확대」를 위한 간담회 개최 > 동정/오피니언/인터뷰

본문 바로가기
    • 맑음
    • 24.0'C
    • 2024.07.15 (월)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동정/오피니언/인터뷰

인터뷰 한미림 경기도의원, 「판교반디유치원 방과후과정 확대」를 위한 간담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4-07-02 08:47

본문

undefined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한미림 의원(국민의힘, 비례)은 14일(월) 경기도의회 1026호 한미림의원 사무실에서 「판교반디유치원 방과후과정 확대」를 위한 정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한미림 의원을 비롯해 성남시교육지원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한미림 의원은 “판교 대장동 내 유일한 유치원인 판교반디유치원의 방과후과정 정원 부족으로 지역 유아와 학부모의 불편이 크다”고 밝히며 “판교반디유치원의 방과후과정 확대와 대장동 내 유치원·어린이집 신설 등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판교반디유치원 방과후과정 대기자가 30명에 달해 문제 해결이 쉽지 않다”며 “우선적으로 대장동 유아에 대해서라도 판교반디유치원 배정에 있어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성남교육지원청 김현희 장학사는 “판교반디유치원 운영위원회에서 방과후과정 학급을 늘리고자 내부 논의를 했으나 유치원의 고유 기능이 유아에 대한 교육임을 이유로 들어 방과후과정 확대가 무산되었다”고 밝히며 “개별 유치원의 운영에 대해 교육지원청이 문제를 삼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사립유치원의 경우 공공이 운영에 대해 개입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을 수 있으나 국공립유치원의 경우 공공이 운영주체이기 때문에 민간에서 담당하지 못하는 부분을 공공의 영역에서 책임지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그렇기 때문에 “국공립유치원은 맞벌이 등으로 증가하고 있는 방과후과정 수요를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성남교육지원청 관계자들은 판교반디유치원 방과후과정 학급 확대를 위해 재차 해당 유치원에 요청하기로 했으며,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한미림 의원은 “판교반디유치원의 사례가 대장동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히며 “다수의 맞벌이 부부가 동일하게 겪는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와 지자체가 관련 제도 개정과 예산 확보를 위해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한 의원은 성남교육지원청과 판교반디유치원에 방과후과정 확대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해 방과후과정 확대를 촉구할 예정이며, 「유아교육법」 개정을 위한 촉구 건의안 및 국회 의견서 제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조례 제·개정 사항을 검토해 유아 교육과 보육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본 사이트는 이메일주소를 무단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합니다. [법률 제 8486호]
[사무실](우)13176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광명로 353 (금광2동 3128번지 3층) [발행소]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진1동 1160번지
TEL/ 대표전화] 010-3487-1234/0505-227-5000 FAX/ [대표e메일] hijam1234@gmail.com
[등록번호]경기, 아51142 [창간일] 2015년 1월13일 [발행인/편집인] 김낙현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낙현
.

Copyrights ⓒ 2015 아트성남문화 All Rights Reserved